• 정보마당
    • 장례정보
      • - 문상방법
      • - 장례절차
      • - 종교별 장례절차
      • - 장례방법
    • 자연장제도
      • - 자연장의 의미
      • - 자연장지 현황
    • 우리나라 상·장례문화
    • 알기쉬운 장례절차
    • 알기쉬운 문상절차
    • 자료실
    자료출처:보건복지부
    e하늘장사정보시스템
    CUSTOMER CENTER
    1599-1079
  • 알기쉬운 문상절차 > 정보마당 > 알기쉬운 문상절차
    

    친구, 직장동료, 선후배, 지인등의 형제자매(고인이 본인보다 나이가 적은 경우)처음으로

    문상 시기

    • 상제의 성복(상복으로 갈아입는 것) 후 가는 것이 바람직하며, 염습이나 입관 후 문상하나 현재는 돌아가신 직후 문상하여도 무방하다.

    문상객의 옷차림

    남자문상객옷차림

    남성 문상객의 옷차림

    • 현대의 장례예절에서는 검정색 양복을 입는 것이 무난하나, 검정색 양복이 준비되지 못한 경우 감색이나 회색 양복도 무방하다.
    • 와이셔츠는 화려하지 않은 흰색 또는 무채색 계통의 단색으로 하는 것이 좋다.
    여자문상객옷차림

    여자 문상객의 옷차림

    • 검정색 상의에 무채색계통의 폭이 넓은 치마를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하다.
    • 검정색 구두에 스타킹이나 양말을 필히 착용하여 맨발을 보이지 않아야 한다.
    • 그밖에 장갑이나 핸드백도 검정색으로 통일시킨다.
    • 되도록 색채화장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귀걸이, 목걸이, 반지 등 장신구도 가능하면 피하거나 눈에 띄지 않도록 한다.

    문상절차

    • 1. 부의록을 작성하고 부의금을 부의한다.
    • 2.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외투나 모자 등을 미리 벗어 둔다.
    • 3. 상주, 상제와 가볍게 목례를 하고 영정 앞에 무릎을 꿇거나 바른 자세로 선다.
    • 4. 헌화방법
      • - 오른손으로 꽃줄기 하단을 가볍게 잡고 왼손 바닥으로 오른손을 받쳐 들어 두 손으로 공손히 꽃 봉우리가 영정 쪽으로 향하게 하여 재단위에 헌화 한 뒤 잠깐 묵념 및 기도를 한다.
    • 5. 분향방법
      • - 향나무를 깎은 나무향일 경우 오른손으로 향을 집어 향로 위에 놓는데 이 때 왼손으로 오른 손목을 받친다.
      • - 선향(線香. 막대 향)일 경우 하나나 둘을 집어 촛불에 불을 붙인 다음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든지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끄고 절대 입으로 불면 안 된다.
      • - 두 손으로 공손히 향로에 꽂는데 선향은 하나로 충분하나 여러 개일 경우 반드시 하나씩 꽂아야 한다.
      • ※ 종교적 이유, 빈소상황 등에 따라 헌화와 분향을 반대로 하는 경우도 있다.
    • 6. 영좌 앞에 일어서서 잠깐 묵념 또는 두 번 절한다.
    • 7. 영좌에서 물러나 상주와 맞절하거나 정중히 고개를 숙여 예를 표한다.
    • 8. 상주와 친밀한 관계이면 상주에게 문상 인사말을 건네는데 이때는 낮은 목소리로 짧게 위로의 말을 하되 고인과 관련된 질문을 많이 하는 것은 좋지 않다.
    • 9. 문상이 끝나고 물러나올 때에는 두세 걸음 뒤로 물러난 뒤, 몸을 돌려 나오는 것이 예의다.

    문상 인사말

    인사말
    • “형님상을 당하셔서 얼마나 비감하십니까?”

    • “동생상을 당하셔서 얼마나 비통하십니까?”

    • “누님상을 당하셔서 얼마나 비감하십니까?”

    • “누이상을 당하셔서 얼마나 비통하십니까?”

    • “할반지통(割半之痛)이 오죽하시겠습니까?”

    ※ 할반지통(割半之痛) : 몸이 절반을 베어내는 아픔으로 그 “형재자매가 죽은 슬픔”을 이르는 말

    문상 시 삼가야 할 일

    • 유가족을 붙잡고 계속해서 말을 시키는 것은 실례가 된다.
    • 상주, 상제에게 악수를 청하는 행동은 삼가야 한다.
    • 상주가 어리다 하여 반말이나 예의 없는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
    • 반가운 친구나 친지를 만나더라도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지 말아야 한다.
    • 낮은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말하고 문상이 끝난 뒤 밖에서 따로 이야기 하도록 한다.
    • 고인의 사망 원인, 경위 등을 유가족에게 상세하게 묻는 것 또한 실례가 된다.
    • 집안 풍습이나 신봉하는 종교가 다른 경우라도 해당 상가의 가풍에 따라 주는 것이 좋다.
    • 망인이 연만(年晩)하여 돌아가셨을 때 호상(好喪)이라 하여 웃고 떠드는 일이 있으나, 이는 예의가 아니다.
    • 과도한 음주, 도박 등으로 인한 소란한 행위나 고성방가는 삼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