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보마당
    • 장례정보
      • - 문상방법
      • - 장례절차
      • - 종교별 장례절차
      • - 장례방법
    • 자연장제도
      • - 자연장의 의미
      • - 자연장지 현황
    • 우리나라 상·장례문화
    • 알기쉬운 장례절차
    • 알기쉬운 문상절차
    • 자료실
    자료출처:보건복지부
    e하늘장사정보시스템
    CUSTOMER CENTER
    1599-1079
  • 우리나라 상·장례문화 > 정보마당 > 우리나라 상·장례문화
    
    • 전통장례절차
    • 통과의례
    • 기본도서
    • 세계관
    • 정신적 특징
    • 어원과 시원
    • 사회적 기능
    • 시대별 변천과정

    전통 상장례 속에 다음의 3가지 <정신적 특징> 들이 들어 있다.

    부모님에 대한 효의 정신

    정신적특징

    부모님은 우리의 존재의 근거이다. 그런데 불효로 말미암아 그만 부모님이 돌아가시게 되었다. 그런 의미에서 상주는 불효에 따른 죄인이다. 이러한 상주의 죄인의식은 장례절차(역복불식, 굴건제복, 외출 시 삿갓 착용 등)에서 분명히 나타난다. 상장례의 다양한 의식절차는 이러한 불효를 만회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다. 따라서 지극정성으로 돌아가신 부모를 모셔야 한다.

    생명의 소중함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의 정신

    속담 중에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낫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이승에서의 생명의 소중함을 귀히 여기고 죽음을 거부한다는 반증이다. 운명을 하게 되면 바로 염습을 하지 않고 3일을 기다렸다. 이것은 소생을 바라는 기다림의 미학이다. 한편 죽음은 동시에 두려움과 공포의 대상이기도 하다. 그 때문에 시신을 묶고, 결관을 하고, 땅 속에 감춘다(葬(장)-藏(장)). 그리고 평소 고인이 쓰던 옷이나 물건들도 모두 불태워 없애버림으로써 공포의 대상인 죽음에 대한 일체의 흔적을 없애버린다.

    사별 가족과 친지들의 비탄 치유 정신

    전통 상장례의 중요한 특징 중의 하나는 곡을 통한 <Catharsis> 의 만끽이다. 『주가가례』나 『사례편람』에 보면 장례절차 속에서 < 곡진애(哭盡哀) >라는 말이 수시로 등장한다. 슬픈 마음이 깃들면 마음껏 곡을 하여 슬픈 마음을 다 토해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Catharsis>를 맛봄으로써 심리치유를 하라는 것이다.